LIVE 제보하기

낙엽을 이불 삼고 소변 마시며 버틴 80대 나흘 만에 구조

SBS뉴스

작성 2017.11.15 18:46 조회 재생수38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산속에서 길을 잃은 뒤 낙엽을 이불 삼아 추위를 피하고 자신의 소변을 마시며 버틴 80대가 실종 나흘 만에 구조됐다.

경남 의령경찰서는 지역 내 한 산속에서 나흘간 실종된 전모(80) 씨를 구조했다고 15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전 씨는 지난 11일 의령군 궁류면의 한 산속에서 연락이 끊긴 뒤 나흘만인 15일 오전 11시께 탈진해 쓰러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전 씨가 땔감을 장만하려 산속에 있다가 해가 진 뒤 길을 잃고 헤매던 중 실족해 실종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전 씨는 구조 직후 인근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실종 나흘 동안 전 씨는 낙엽을 덮고 자 추위를 피하고 자신의 소변을 마시며 구조를 기다린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전 씨는 10년 전 서울에서 의령으로 넘어와 홀로 살았던 것으로 파악됐다"며 "건강에 큰 이상은 없다"고 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