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지진! 지진!" 흔들린 땅…평온함 깬 공포의 강진 순간들

송욱 기자 songxu@sbs.co.kr

작성 2017.11.15 19:49 수정 2017.11.15 21:40 조회 재생수6,689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보신 것처럼 화면으로 느껴질 정도로 오늘(15일) 지진 위력은 대단했습니다. 갑자기 땅이 흔들리고 가만히 있던 물건들이 쏟아져 내리면서 시민들은 순식간에 공포와 또 불안에 휩싸였습니다.

지진 발생 당시 상황과 목격자들의 이야기를 송욱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기자>

평온한 분위기에서 점원과 손님이 물건값을 계산하는 순간 갑작스러운 강한 진동에 땅이 흔들리고 물건들이 마구 쏟아집니다.

겁에 질린 손님과 점원들은 밖으로 뛰쳐나갑니다. 특히 고층 아파트에 있던 시민들에게는 공포의 순간이었습니다.

[신수남/포항시 북구 : 15층에 있을 때는 너무 어지러워서 말을 못할 정도로 흔들렸습니다. 사진첩 같은 게 떨어지고 겁이 나서 제가 막 나와버렸죠.]

순식간에 일어난 강한 지진은 도로도 뒤흔들어 놓았습니다.

[지진이다, 지진!]

학생들은 수업 도중에 운동장으로 뛰쳐나갔고 강진 다음에 여진까지 겹치면서 공포감은 극에 달했습니다.

[이한나/포항시 북구 : 집에 가만히 있어도 계속 흔들리고, 조금씩 흔들리는 게 아니라 쾅쾅쾅 하면서 계속 이렇게 흔들리니까…어! 또 여진 또 온 거 같거든요.]

몸만 겨우 밖으로 빠져나온 포항 시민들은 부서진 건물 등을 보면서 놀란 가슴을 쓸어내렸습니다.

[이소영/포항시 북구 : 물건이 다 쓰러져 있어 가지고 그거 치우다가 또 여진 오는 것 같은 느낌이 들면 또 뛰어나가고, 어르신들은 심장이 막 벌렁거린다 말씀하시고.]

(영상편집 : 윤선영)   

▶ '포항 강진' 역대 2번째 규모였지만…체감 위력 더 컸다
▶ '와르르' 무너진 담벼락, 차량 덮쳐…주택가서 피해 속출
▶ 푹 꺼진 땅…외벽 뒤틀리고 금 '쩍쩍'…아파트 붕괴 위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