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건물 무너지고 도로는 물바다로…놀라 뛰쳐나온 시민들

박찬근 기자 geun@sbs.co.kr

작성 2017.11.15 19:46 수정 2017.11.15 21:40 조회 재생수3,759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그럼 지금부터는 지진 피해 상황 좀 더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먼저 오늘(15일) 지진이 강타한 포항 북부에서는 건물 곳곳이 무너져 내렸습니다. 또 지진의 충격에 수도관이 터지면서 도로가 물바다로 변하기도 했습니다.

피해 현장에서 박찬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한 쇼핑센터 주차건물에서 물이 쏟아져 내립니다. 지진 충격에 수도관이 터져버린 겁니다.

도로 위도 물바다가 됐습니다. 매설된 상수도관이 지진을 견디지 못한 겁니다.

지진의 직격탄을 맞은 포항 북부 일대 거리는 전쟁터를 방불케 했습니다.

상가 유리는 산산이 부서졌고, 담벼락은 완전히 무너져 내렸습니다.

건물의 천장 내장재도, 철골 구조물도 무너졌습니다.

진앙 근처인 포항 북부 대학의 기숙사는 포격을 맞은 듯합니다.

지난 경주 지진 때처럼 피해지역 주택 기와들은 한쪽으로 쏠리고 깨져 버렸습니다.

[박기란/지진 피해주민 : 흔들려서 놀라서 맨발로 뛰쳐나왔어요. 덜덜덜덜덜 떨고 무섭습니다. (오늘 밤은) 집 밖에 있으려고요. 차 안에서 지내려고요.]

원래 3m 정도 높이의 담장이 이어져 있던 자리입니다.

그런데 지진의 충격으로 한 뼘 두께의 담장이 무너져 지금은 파편들이 조각조각 널브러져 있습니다.

늦은 오후에도 여진이 발생하면서 포항을 포함한 경북 경남 지역 주민들은 불안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박현철, 영상편집 : 박춘배)  

▶ '포항 강진' 역대 2번째 규모였지만…체감 위력 더 컸다
▶ "지진! 지진!" 흔들린 땅…평온함 깬 공포의 강진 순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