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몸속 수십 마리 기생충'…귀순 병사 통해 엿본 북한군 실태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17.11.15 17:05 수정 2017.11.15 17:07 조회 재생수28,829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몸속 수십 마리 기생충…귀순 병사 통해 엿본 북한군 실태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으로 총상을 입은 채 귀순해 사경을 헤매는 북한군 병사를 살리기 위한 수술이 이어지는 가운데 이 병사의 몸에서 기생충 수십 마리가 발견돼 북한군의 열악한 생활 실태가 짐작됩니다.

오늘(15일) 아주대병원 이국종 교수는 이 병사에 대해 지난 13일과 오늘 2차례에 걸쳐 진행한 수술의 경과와 환자 상태를 언론에 설명했습니다.

이 교수는 "파열된 소장의 내부에서 수십 마리의 기생충 성충이 발견됐다"며 "큰 것은 길이가 27㎝에 달해 회충일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기생충에 의한 오염이 매우 심한 상태였다"며 "기생충은 총상 이후 상처로 들어간 것이 아닌 원래 병사의 몸속에 있던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기생충에 의한 질환은 소외질병(Neglected diseases)으로 아프리카, 아시아, 아메리카 등 개도국의 저소득계층에서 풍토병으로 자리 잡은 감염성 질환 가운데 하나입니다.

우리나라는 1960년대 기생충이 창궐할 당시 기생충박멸협회(현 건강관리협회)를 창설, 기생충 퇴치에 나섰습니다.

이에 기생충 감염률은 1971년 84.3%에서 2004년 4.3%로 크게 떨어져 기생충 박멸의 모범 국가로 꼽히고 있습니다.

이 병사의 복강에서는 분변과 함께 소량의 음식물도 나온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음식물은 대부분 옥수수로 알려져 북한군 내 식량 보급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 것으로 추정됩니다.

이 병사의 키와 몸무게도 각각 170㎝와 60㎏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는 교육부가 올해 초 발표한 우리나라 고3 남학생의 2016년 평균 키(173.5㎝)와 몸무게(70.0㎏)에 한참 못 미치는 수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