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일본 서부 대마도에서도 흔들림 감지돼

정규진 기자 soccer@sbs.co.kr

작성 2017.11.15 16:59 조회 재생수152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오늘(15일) 오후 경북 포항시에서 발생한 규모 5.4의 지진에 따른 진동이 일본에서도 감지됐습니다.

일본 기상청은 오늘 오후 2시 29분 나가사키현 쓰시마 등지에서 진도 2의 흔들림이 감지됐다고 밝혔습니다.

진도 2는 실내에 앉아 있는 사람 대부분이 흔들림을 느낄 수 있는 수준입니다.

이외에도 시마네현과 야마구치현, 후쿠오카현, 사가현 등 한국과 가까운 일본 서부 지역에서도 진도 1의 진동이 관측됐습니다.

진도 1은 실내에 있는 사람 가운데 일부가 흔들림을 느끼는 수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