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이야마 유타, 커제 꺾고 LG배 결승…'일본 들썩'

소환욱 기자 cowboy@sbs.co.kr

작성 2017.11.15 17:04 조회 재생수78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일본 바둑의 일인자 이야마 유타 9단이 세계 최강으로 꼽히는 중국의 커제 9단을 꺾고 LG배 결승에 진출했습니다.

이야마 유타 9단은 오늘(15일) 일본 도쿄 일본기원에서 열린 대회 본선 4강전에서 중국 랭킹 1위 커제 9단에게 267수 만에 흑 불계승을 거뒀습니다.

올해 하세배에서 커제를 2차례 만나 1승 1패를 주고받은 이야마 9단은 이번 대국 승리로 상대 전적에서 2승 1패로 앞서 가게 됐습니다.

일본 기사가 메이저 세계대회 결승에 오른 것은 2006년 9월 도요타덴소배에서 장쉬 9단이 박영훈 9단을 꺾고 결승에 진출한 이후 11년 2개월 만입니다.

일본 기사의 메이저 세계대회 우승은 2005년 4월 LG배 장쉬 9단 이후 없었습니다.

당시 장쉬 9단은 중국의 위빈 9단을 꺾고 우승컵을 들어 올렸습니다.

하지만 장쉬 9단은 일본기원 소속으로 활동한 타이완인이었습니다.

이야마 유타 9단의 LG배 결승 진출은 일본 본토 기사의 세계 메이저대회 우승 도전이어서 열도가 들끓고 있습니다.

일본 국적 기사가 LG배 결승에 오른 것은 처음입니다.

제2회 LG배에서 우승한 일본기원 소속 왕리청 9단도 일본에서 활동한 타이완 기사였습니다.

이야마 유타 9단은 내년 2월 5일부터 중국의 셰얼하오 5단과 결승 3번기를 치릅니다.

셰얼하오 5단은 장웨이제 9단에게 188수 만에 백 불계승하며 세계대회 첫 결승 진출에 성공했습니다.

결승 3번기 장소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이야카 유타 9단의 결승 진출에 고무된 일본기원이 결승전 유치를 희망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일본은 이번에 10년 만에 LG배를 개최해 좋은 성과를 냈습니다.

일본 선수가 세계대회 4강에 오른 것만 해도 이야마 유타 9단이 2011년 8월 제24회 후지쓰배에서 3위에 오른 이후 6년 3개월 만이었는데 이번에 더 높은 곳을 바라보게 됐습니다.

어제 4강전에서 신진서 8단, 최철한 9단, 이원영 7단 등 한국 기사들은 모두 탈락의 고배를 마셨습니다.

LG배 우승 상금은 3억원, 준우승 상금은 1억원입니다.

제한시간은 각자 3시간에 40초 초읽기 5회씩입니다.

지난 대회에서는 당이페이 9단이 저우루이양 9단을 꺾고 세계대회 첫 우승을 차지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