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검찰 "전병헌 직접 조사 불가피" 강조…소환 시점은 아직

전병남 기자 nam@sbs.co.kr

작성 2017.11.15 21:03 수정 2017.11.15 21:38 조회 재생수958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검찰이 전병헌 정무수석에 대한 직접 조사가 불가피하다는 입장을 공개적으로 내놨습니다. 롯데 홈쇼핑 재승인 청탁에 전병헌 수석이 개입한 혐의를 잡고 조만간 소환 조사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한 겁니다.

보도에 전병남 기자입니다.

<기자>

롯데홈쇼핑 재승인 청탁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에 대한 소환 방침을 밝혔습니다.

검찰은 "롯데홈쇼핑으로부터 3억 원의 후원금을 받을 당시 e스포츠협회 명예회장이던 전 수석에 대한 직접 조사가 불가피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수사 진전 상황을 고려한 판단이라고도 언급해 관련 조사가 상당히 진척됐음을 내비쳤습니다.

다만 구체적인 소환 시점은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앞서 검찰은 재승인의 문제점을 지적하지 않는 대가로 롯데홈쇼핑으로부터 3억 원의 후원금을 받아 일부를 빼돌린 혐의로 전 수석의 과거 비서관이던 윤문용 씨와 조직폭력배 배 모 씨 등 3명을 구속했습니다.

이어 전 수석 밑에서 e스포츠협회의 사무총장으로 업무를 총괄한 조 모 씨도, 협회 돈을 유용한 혐의 등으로 긴급체포한 뒤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조 씨는 오늘 영장 심사를 받았고 구속 여부는 오늘 밤늦게나 내일 새벽 결정될 전망입니다.

전 수석은 입장문을 통해 여전히 혐의를 강력히 부인하면서도 검찰 소환에 응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검찰은 이르면 이번 주말 전 수석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확보한 개입 정황에 대해 조사할 방침입니다.

(영상취재 : 홍종수, 영상편집 : 우기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