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댓글수사 방해' 前 심리전단장·국익정보국장 동시 구속기소

전병남 기자 nam@sbs.co.kr

작성 2017.11.15 16:47 조회 재생수417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박근혜 정부 시절 검찰의 국가정보원 대선 개입 의혹 수사를 방해한 혐의로 김진홍 전 국정원 심리전단장과 문정욱 전 국익정보국장이 함께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서울중앙지검 국정원 수사팀은 김 전 단장과 문 전 국장을 국정원법 위반 등의 혐의로 오늘(15일) 구속기소 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2013년 4월 국정원의 댓글 공작 의혹이 불거졌을 때 검찰 수사와 법원 재판에 대비하기 위해 마련된 국정원 현안 태스크포스(TF) 소속으로 활동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압수수색을 나온 검찰을 마치 심리전단이 쓰던 것처럼 꾸민 사무실로 안내하고, 수사·재판 과정에서 직원들에게 증거 삭제를 종용하거나 허위 내용을 암기해 거짓 진술을 하도록 한 것으로 검찰은 파악했습니다.

문 전 국장은 이와 함께 기업들을 압박해 보수단체들에 약 10억 원을 지원하게 한 '화이트리스트' 의혹에 연루된 혐의도 적용됐습니다.

현안 TF에 속했던 장호중 감찰실장, 이제영 파견검사 등 검사들과 서천호 전 2차장, 고 모 전 국장 등은 모두 구속 상탭니다.

TF 구성원이었던 변창훈 전 서울고검 검사는 지난 6일 영장실질심사를 앞두고 투신해 숨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