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이국종 교수 "귀순 병사 2차 수술 성공적…여전히 위중"

한승희 기자 rubyh@sbs.co.kr

작성 2017.11.15 16:06 조회 재생수716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이국종 교수 "귀순 병사 2차 수술 성공적…여전히 위중"
총상을 입은 채 귀순해 경기 수원 아주대병원에서 치료받는 북한군 병사에 대한 2차 수술이 성공적으로 끝났다고 수술을 집도한 이국종 교수가 밝혔습니다.

이 교수는 브리핑 자료를 통해 "2차 수술에서 오염 부위를 제거하기 위해 복강 세척 이후 복벽을 봉합하는 데 성공했고, 복벽에 남아있던 1발의 총알을 제거한 뒤 수술을 종료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많은 합병증이 예상되어 고도의 주의가 필요한 상황으로 대량 출혈에 의한 쇼크 상태에 빠졌던 기간이 길었기 때문에 일반적인 외상 환자에 비해 예후가 불량할 가능성이 높다"며 "여전히 위중한 상황"이라고 덧붙였습니다.

2차 수술은 오늘(15일) 오전 9시 30분부터 1시까지 3시간 30분가량 이 교수의 집도로 이뤄졌습니다.

이 병사는 지난 13일 오후 3시 31분쯤 귀순 과정에서 북한군의 총격으로 팔꿈치와 어깨, 복부 등에 5∼6군데 총상을 입고 아주대병원으로 옮겨져 5시간 넘게 1차 수술을 받았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