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전병헌 바짝 조여가는 검찰, 소환 저울질…"직접조사 불가피"

박상진 기자 njin@sbs.co.kr

작성 2017.11.15 15:47 조회 재생수180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전병헌 바짝 조여가는 검찰, 소환 저울질…"직접조사 불가피"
검찰이 한국e스포츠협회의 자금 유용 의혹 수사와 관련해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을 직접 불러 조사하겠다는 입장을 처음 공개적으로 밝혔습니다.

서울중앙지검 관계자는 "e스포츠협회 후원금 제공 과정과 운영 과정에 대한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 진전 상황을 감안할 때 당시 회장, 명예회장이던 전병헌 수석 직접조사는 불가피하다고 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이 정도 수사 상황이 됐는데 수사 대상이 아니라고 하는 것은 겸연쩍은 일"이라고 말했지만 구체적인 소환 시기는 밝히지 않았습니다.

앞서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 수사1부는 전 수석의 국회의원 시절 비서관이던 윤모씨와 김모씨, 폭력조직원 출신 브로커 배모씨를 구속했습니다.

이 가운데 윤씨는 방송 재승인 과정의 문제점을 공개적으로 제기하지 않는 대가로 2015년 7월 롯데홈쇼핑이 전 수석이 명예회장으로 있는 한국e스포츠협회에 3억원을 대회 협찬비로 내게 한 혐의 등을 받고 있습니다 윤씨 등 3명은 이렇게 받은 돈 3억 원 가운데 1억 1천만 원을 허위 용역 계약 등을 맺는 수법으로 빼돌려 나눠 가진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롯데홈쇼핑이 비서관인 윤씨만을 바라보고 주력 사업과 거리가 먼 게임 관련 협회에 거액을 출연했을 가능성이 낮다고 보고 범행 과정에 전 수석의 역할이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벌여 왔습니다.

특히 검찰은 e스포츠협회에 아무런 직함을 갖지 않은 윤씨가 협회 명의 법인카드를 받아 유흥비 등으로 1억원 가까운 금액을 쓴 사실을 파악했습니다.

이런 사실은 협회가 전 수석 주변 인물들에 의해 좌지우지되는 대표적 정황으로 여겨져 검찰이 주목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아울러 검찰은 현재 회장 대행 자격으로 협회 운영을 총괄하는 조모 사무국장을 긴급체포해 어제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조씨는 윤씨 등이 협회로 들어온 롯데홈쇼핑 협찬금 가운데 1억 1천만원을 빼돌리고 윤씨가 협회 법인카드를 자유롭게 쓰도록 도운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조씨의 구속영장이 발부되면 보강 조사를 거쳐 이르면 이번 주 주말이나 다음 주 초 전 수석을 조사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