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전화연결] 김영희 서울대 교수 "이전보다 지진 피해 더 클 것으로 예상"

* 전화연결 : 김영희 서울대 지구환경과학부 교수

정윤식 기자 jys@sbs.co.kr

작성 2017.11.15 15:44 수정 2017.11.15 16:29 조회 재생수7,547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오늘(15일) 오후 2시 29분쯤 경북 포항시 북구에서 규모 5.4의 지진이 발생했습니다.

이번 지진은 작년 9월 12일 경북 경주시에서 발생한 규모 5.8의 지진에 이어 우리나라에서 일어난 지진 중 역대 두 번째 규모입니다.

기상청에 따르면 포항지진 발생 지점은 포항시 북구 북쪽 9㎞, 북위 36.10도, 동경 129.37도이고, 지진 깊이는 9㎞로 파악됐습니다.

기상청은 당초 지진 발생지역과 규모를 포항시 북구 북쪽 6㎞ 지점, 규모 5.5로 발표했으나 지진 규모를 하향조정하는 등 혼선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규모 5.4 지진에 앞서 오후 2시 22분 32초 포항시 북구 북쪽 7km 지역에서 규모 2.2, 2시 22분 44초 비슷한 지점(북위 36.08도, 동경 129.31도)에서 규모 2.6의 지진 등 전진이 발생했습니다.

아울러 오늘 오후 2시49분에는 규모 3.6, 오후 3시0분 54초 2.9의 여진도 인근에서 발생했습니다.

기상청은 "이동속도가 빠른 지진파(P파)만을 이용해 자동 추정한 정보"라며 "여진 등 안전에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습니다.

아울러 "계속해서 여진이 발생하고 있어 상황을 면밀히 분석 중"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오늘 지진으로 경북과 경남은 물론 서울 지역에서도 건물 흔들림이 느껴지는 등 전국 곳곳에서 진동이 감지됐습니다.

(SBS 뉴미디어뉴스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