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현대차 "포항 지진에도 울산공장 정상 조업"

정윤식 기자 jys@sbs.co.kr

작성 2017.11.15 15:35 조회 재생수124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현대차 "포항 지진에도 울산공장 정상 조업"
현대자동차는 오늘(15일) 발생한 포항 지진에 거의 영향을 받지 않고 오후 3시 20분 현재 울산공장이 정상 가동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오늘 오후 2시 29분쯤 경북 포항시 북구 북쪽 6㎞ 지역에서는 규모 5.4 지진이 발생했습니다.

현대차 관계자는 "울산 현지에서 확인한 결과 이에 대한 영향 없이 공장이 정상 조업 중"이라고 전했습니다.

앞서 지난해 9월 12일 경주에서 규모 5.8의 강진이 발생했을 당시 현대차 울산공장은 당일 밤과 다음날 오전 두 차례에 걸쳐 공장 가동을 중단한 바 있습니다.

지진에 따른 직접 피해는 없었지만, 만약의 경우를 대비해 안전 점검 차원에서 스스로 생산라인을 멈춰 세웠습니다.

경주 지진 직후 현대차 노사는 지진 대응 매뉴얼을 마련을 위해 태스크포스(TF)를 구성했고, 지진전문업체 컨설팅을 받았습니다.

지난해 말에는 노사 대표 6명이 4박 5일 일정으로 일본으로 건너가 아이치현 도요타시 방재훈련센터, 도요타 렉서스 공장, 닛산 공장 등을 방문해 현지 기업의 지진 대응 체계를 벤치마킹하기도 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