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타이완 야구, 한국전 선발 천관위 확정…"너무 흥분된다"

소환욱 기자 cowboy@sbs.co.kr

작성 2017.11.15 14:10 조회 재생수29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한국 타도'를 목표로 내건 타이완 야구대표팀이 17일 아시아프로야구챔피언십(APBC) 한국과의 경기에 내보낼 선발투수로 좌완 천관위를 확정했습니다.

훙이중 타이완 야구대표팀 감독은 오늘(15일) 일본 도쿄돔에서 공개 훈련을 지도하며 타이완 취재진에 "천관위가 한국전 선발로 나선다. 천관위의 강속구는 한국의 화력을 억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타이완 '연합신문망'은 천관위가 "한국전 선발로 나선다고 해서 압박받지는 않는다. 수비가 도와줄 거라 믿는다. 너무 흥분된다" 말했다고 보도했습니다.

한국전 천관위 등판은 우리 대표팀도 예상했던 일입니다.

선동열 한국 야구대표팀 감독은 "이번에도 천관위가 나올 거라고 본다. 각이 좋고 빠른 공을 던지는 좋은 투수지만, 일본 국가대표 투수들과 비교하면 한 수 아래로 봐야 한다. 일본 내 성적만 봐도 알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타이완은 천관위를 한국전 선발로 투입하기 위해 와일드카드로 그를 선발했습니다.

천관위의 이번 시즌 일본프로야구 성적은 27경기 3승 4패 4홀드 63이닝 32볼넷 59탈삼진 평균자책점 3.29입니다.

스리쿼터 좌완인 천관위는 최고 시속 140㎞ 후반의 직구를 던지는 강속구 투수입니다.

천관위는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 한국과 예선에서 4⅓이닝 4피안타 5탈삼진 무실점으로 호투해 주목받았습니다.

한국과 결승에서도 천관위는 팀의 두 번째 투수로 나와 호투했지만, 2⅔이닝 2피안타 3탈삼진 2실점으로 패전투수가 됐습니다.

천관위는 지난 3월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에서도 한국전에 등판했지만, 1⅓이닝 3실점으로 무너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