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올해 코스피 누적 순이익 34% 증가…매출도 11%↑

박민하 기자 mhpark@sbs.co.kr

작성 2017.11.15 13:02 수정 2017.11.15 15:04 조회 재생수15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올해 1∼3분기 유가증권(코스피) 시장 상장사의 이익이 두 자릿수의 높은 증가율을 보였습니다.

그러나 이번 실적 개선은 삼성전자 같은 일부 기업이나 일부 업종에 치중되면서 양극화 현상을 빚어 한국 경제에 미치는 효과는 제한적이라는 평가도 나오고 있습니다.

한국거래소가 코스피에 상장된 12월 결산 제조·건설·서비스업체 525곳(금융업 제외)의 연결재무제표를 분석한 결과, 올해 3분기 누적 매출은 1천349조6천억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10.6% 늘었습니다.

특히 영업이익은 120조5천억원으로 27.7% 증가했고 순이익은 92조5천억원으로 34.2% 증가했습니다.

3분기 실적만 떼놓고 봐도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42조9천억원과 32조1천억원으로 사상 최대였던 올해 2분기보다 각각 10.1%, 11.0% 늘었습니다.

이에 따라 누적 매출액 영업이익률과 순이익률은 8.93%와 6.86%로 작년 동기보다 각각 1.19%포인트, 1.20%포인트 상승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증권가에서는 올해 이익이 사상 최대를 기록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하지만 실적 개선이 일부 기업에 쏠려있는 현상은 여전했습니다.

실제로 삼성전자를 빼고 보면 누적 매출은 1천176조원으로 9.7%, 영업이익(82조원)과 순이익(62조6천억원)은 10.3%, 17.4% 각각 늘어 실적 증가율이 삼성전자를 포함할 때보다 크게 둔화됐습니다.

삼성전자의 누적 영업이익은 38조5천억원으로 전체 영업이익의 32.0%에 달했고 SK하이닉스는 9조3천억원으로 7.7%를 차지했습니다.

이들 기업을 포함해 영업이익 상위 10곳의 영업이익 합계는 73조7천억원으로 전체의 61.2%를 차지했습니다.

분석 대상 기업 중 431곳은 당기순이익이 흑자를 냈으나 94곳은 적자를 기록했습니다.

특히 적자 전환 기업이 39곳으로 흑자 전환 기업(34곳)보다 많았습니다.

부채비율은 9월 말 현재 110.28%로, 작년 말보다 4.27%포인트 낮아졌습니다.

개별·별도 재무제표를 제출한 분석 대상 633곳의 1∼3분기 누적 매출은 819조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11.4% 늘었습니다.

이들의 영업이익(75조9천억원)과 순이익(64조3천억원)은 각각 48.6%, 46.4% 증가했습니다.

그러나 업종별로 보면 기계, 의료정밀, 비금속광물, 전기전자 등 11개는 순이익이 늘고 음식료, 섬유의복, 운수장비 등 6개는 순이익이 줄면서 양극화 현상을 보였습니다.

금융업종에 속한 43개 기업의 연결 기준 1∼3분기 누적 영업이익(23조7천억원)과 순이익(19조원)은 각각 35.1%, 21.7% 늘었습니다.

그러나 금융업은 3분기만의 실적을 보면 2분기보다 영업이익과 순이익이 모두 감소했습니다.

코스닥 상장사들도 외형과 수익성 모두 성장했습니다.

12월 결산 코스닥 법인 779곳의 연결 기준 1∼3분기 매출은 116조1천억원으로 작년 동기보다 11.5% 늘었습니다.

이들 기업의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7조1천원과 5조3천억원으로 각각 21.3%와 48.4% 증가했습니다.

매출액 영업이익률은 6.10%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0.49%포인트 높아졌고 매출액 순이익률은 4.61%로 1.15%포인트 상승했습니다.

779곳 중 526곳이 흑자를 냈고 253곳은 적자를 기록했습니다.

그러나 역시 적자 전환 기업이 87곳으로 흑자 전환(81곳)보다 많았습니다.

개별·별도 재무제표를 제출한 코스닥 상장사 1천15곳의 누적 매출은 11.8% 늘었고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각각 29.0%, 38.8% 증가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