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김동철 "MB는 적폐 총본산격…당장 조사해야"

김용태 기자 tai@sbs.co.kr

작성 2017.11.15 10:01 수정 2017.11.15 10:12 조회 재생수39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김동철 "MB는 적폐 총본산격…당장 조사해야"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는 "검찰이 적폐의 뿌리요, 총본산 격인 이명박 전 대통령을 당장 소환해서 적극 조사해야 한다. 이것이 적폐청산의 완결"이라고 촉구했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명박·박근혜) 두 정권 때 국가 최고정보기관들은 본연 임무를 상실한 채 권력의 손아귀에서 만신창이가 됐다"며 "그러나 이 전 대통령과 자유한국당은 아무런 책임이 없다는 듯 오히려 큰소리를 치면서 적폐청산에 저항한다"고 비판했습니다.

"이들이 할 일은 보수세력 결집과 선동이 아니라 국민이 용서할 때까지 석고대죄하고 반성하고 사과하는 것"이라며 "검찰은 천인공노할 범죄를 명명백백히 밝히고 법정 최고형으로 처벌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선 "인사청문회 진행 중에 주요 상임위 야당 간사 의원에게 인사를 한다면서 연락처를 수집한 것으로 밝혀졌다"며 "마치 장관이 다 된 것처럼 행세한다고 해서 '어장홍'(어차피 장관은 홍종학)이라는 말까지 나왔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청와대가 홍 후보자에게 임명 강행 사인을 주지 않고서는 그토록 국회 무시 행태를 보일 수는 없다"며 "안하무인 홍 후보자가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는다는 것을 확인하고 경과보고서 채택을 안 한 것이다. 그런데도 더불어민주당은 늘 그래 왔듯 국민의당 탓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청와대는 인사 실패와 협치 부족의 책임을 국민의당에 떠넘길 게 아니라 홍 후보자 지명을 철회하고 야당에 인사 협치를 하는 것이 순리"라며 "민주당은 지난 6개월간 침묵으로 일관하며 책임을 망각하고 있다. 여당이 (청와대에) 건강한 비판 목소리를 내야 문재인 정권이 성공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