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中 "한중, 두 차례 회담 통해 양국관계 개선 일치된 신호 보내"

한승환 기자 hsh15@sbs.co.kr

작성 2017.11.14 21:14 조회 재생수17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문재인 대통령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에 이어 리커창 총리와 회담을 한 가운데 중국은 양국이 이들 회담을 통해 양국관계 개선에 대한 일치된 신호를 보냈다고 밝혔습니다.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정례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과 리 총리의 이번 회담 결과에 대해 "이미 사드 문제의 적절한 처리에 대해서 언급했고, 중한관계 발전의 장애물을 제거하는 것은 양국 공동의 바람일 뿐 아니라 양국 이익에도 부합한다"고 밝혔습니다.

겅 대변인은 '사드 문제의 단계적 처리에 공동인식을 달성했다'는 중국 측의 회담 결과 발표가 사드 철회를 의미하느냐는 질문에 "양국은 두 차례 회담에서 일치된 신호를 보냈다"며 "함께 노력해 양국관계 발전 중 맞닥뜨린 장애를 극복하고, 양국관계를 건강하고 안정적인 방향으로 개선, 발전시키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