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3억 후원금' 위해 황급히 추가 예산…전병헌 겨누는 檢

전병남 기자 nam@sbs.co.kr

작성 2017.11.14 19:22 수정 2017.11.14 21:03 조회 재생수1,720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롯데 홈쇼핑이 e스포츠 협회에 후원금 3억여 원을 내기 위해서 추가 예산까지 편성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전병헌 수석이 회장으로 있던 단체를 지원하기 위해 이렇게 거액을 급히 마련한 배경에는 결국 전병헌 수석 쪽의 입김이 있었을 것으로 검찰은 의심하고 있습니다.

전병남 기자입니다.

<기자>

검찰은 롯데 홈쇼핑이 e스포츠협회에 후원한 3억 3천만 원이 정상편성된 예산이 아니란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갑작스럽게 돈이 필요해 급히 조달된 추가 예산이었다는 겁니다.

이렇게 급했던 당시 후원금 마련 과정은 검찰이 지난해 압수한 롯데그룹 정책본부의 예산 관련 문서를 분석하면서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전병헌 수석의 의원 시절 비서관이었던 윤문용 씨 등이 롯데 홈쇼핑 재승인의 하자를 문제 삼지 않기로 하는 대가로 후원금을 요구해 롯데 홈쇼핑이 자금을 급히 조성해 건넸다는 게 검찰의 판단입니다.

이에 대해 롯데홈쇼핑은 "회계연도 중간에 제안이 들어왔기 때문에 전년도 책정 예산에서 후원금을 집행할 수 없어 추가 예산을 편성한 것"이라고 해명했습니다.

전 수석도 다시 한번 혐의를 강하게 부인했습니다.

[전병헌/청와대 정무수석 : 전직 두 비서의 일탈에 대해서 다시 한 번 국민께 송구스러운 생각을 갖고 있고요. 저와는 무관한 일입니다.]

하지만 검찰은 그동안의 수사 결과 전 수석에 대한 직접 조사가 불가피하다고 보고 이르면 이번 주 안에 피의자 신분으로 전 수석을 소환할 방침입니다.

(영상취재 : 홍종수, 영상편집 : 김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