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김장비용, 시장이 마트보다 19% 저렴"

정연 기자 cykite@sbs.co.kr

작성 2017.11.14 16:24 수정 2017.11.14 16:25 조회 재생수235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김장비용, 시장이 마트보다 19% 저렴"
올해 김장비용이 전통시장에서 대형마트보다 19%가량 저렴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한국물가협회는 어제(13일)와 오늘 서울·인천·부산·대구·광주·대전 등 전국 6대 주요 도시의 전통시장 8곳과 대형마트 9곳을 대상으로 배추와 무 등 김장용품 15개의 가격을 조사했습니다.

협회는 조사 결과 전통시장에서 25만70원, 대형마트에서 30만9천600원이 드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습니다.

전통시장 김장비용은 지난해 25만4천220원보다 1.6% 하락했으며 대형마트 김장비용도 지난해 32만6천50원보다 5%가량 내렸습니다.

올해 김장비용은 고춧가루, 생강 등의 부재료가 작황 부진으로 상승세를 보인 반면 배추, 무 등의 주재료는 재배면적 확대와 생산량 증가로 하락세를 보였습니다.

김장의 주재료인 배추는 대형마트가 더 저렴했습니다.

배추 16포기 기준 대형마트 가격은 2만8천300원이었고 전통시장은 3만6천800원으로 대형마트가 23% 정도 더 쌌습니다.

나머지 재료인 무, 대파, 고춧가루, 새우젓 등은 전통시장이 더 저렴했습니다.

해마다 소비가 늘고 있는 절임배추 가격은 직접 배추를 구매해 절이는 비용보다 60%나 더 비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