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가상화폐 거래 피해투자자 500여 명 집단소송 준비"

정연 기자 cykite@sbs.co.kr

작성 2017.11.14 13:57 조회 재생수69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가상화폐 거래 피해투자자 500여 명 집단소송 준비"
국내 가상화폐 거래소의 서버 접속 장애로 피해를 본 투자자들이 본격적으로 집단소송 준비에 들어갔습니다.

온라인 카페 '빗썸 서버다운 집단소송 모집'에 따르면 A 법무법인에서 집단소송을 위해 소송 참여자와 피해 증거를 모집하고 있습니다.

A 법무법인은 '서버 중단 직전의 가격과 서버 재개 직후의 가격 사이의 차액'을 청구금액으로 민사상 손해배상소송을 청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오늘(14일) 오전 현재 카페 회원 500명 이상이 집단소송에 참여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투자자들이 이같이 강하게 반발하는 것은 서버 접속 장애 시기 전후로 가격이 급등락했기 때문입니다.

논란이 된 비트코인 캐시는 그제 아침 6시 143만 원이었다가 급등하기 시작해 오후 3시 40분에 283만 9천800원까지 뛰어올랐습니다.

이후 오후 4시부터 오후 5시 30분까지 서버 접속 장애가 발생하고 거래가 재개된 오후 5시 40분에 비트코인 캐시는 168만 원으로 급락했습니다.

빗썸 관계자는 "서버 접속 장애가 왜 일어났고, 보상은 어떻게 할 것인지에 대한 회사 입장을 조만간 발표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