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전병헌 직접 개입 정황…"소환 후 영장 청구할 듯"

SBS뉴스

작성 2017.11.14 10:13 조회 재생수746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에 대한 검찰 수사가 빨라지고 있습니다. 검찰은 롯데 홈쇼핑 재승인 청탁에 개입한 혐의로 이번 주 안에 전병헌 수석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청구하기로 내부 방침을 세운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오늘(13일) 첫 소식은 윤나라 기자의 단독 보도로 시작하겠습니다.

<기자>

전병헌 정무수석에 대한 검찰의 공식적인 수사 방침은 "아직 결정된 바 없다"입니다. 소환 일정도 잡지 못했다며 신중한 입장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내부적으로 전 수석이 롯데 홈쇼핑 재승인과 관련해 청탁과 대가가 오가는데 직접 개입한 정황을 확보해 이르면 이번 주 안에 소환할 방침을 굳힌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나아가 전 수석에 대해 구속 영장을 청구할 수 있다는 결론까지 내린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앞서 전 수석의 보좌진이었던 윤문용 전 비서관 등을 롯데 홈쇼핑에서 뇌물을 받은 혐의로 구속한 바 있습니다.

윤 전 비서관 등이 2015년 롯데 홈쇼핑 재승인 심사의 문제점을 묵인하는 대가로 전병헌 수석이 회장으로 있던 한국e스포츠협회에 후원금 3억 3천만 원을 내도록 하고 이 가운데 일부를 빼돌렸다는 겁니다.

검찰은 윤 전 비서관 등의 혐의에 전 수석이 관여했는지를 수사해왔습니다. 검찰은 이와 별도로 전 수석이 당시 롯데 홈쇼핑 측과 직접 접촉한 정황도 찾아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지난 정부에 대한 수사에 이어 살아 있는 권력인 현 정부 수석에 대해서도 검찰이 칼을 겨누고 있는 셈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