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뉴스pick] MB계 이재오 "MB가 무슨 동네 잡범입니까?" MB 검찰 출석 묻자 '분개'

장현은 작가,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7.11.13 17:28 조회 재생수1,853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뉴스pick] MB계 이재오 "MB가 무슨 동네 잡범입니까?" MB 검찰 출석 묻자 분개
이명박 정부 핵심 실세였던 이재오 늘푸른한국당 대표가 이명박 전 대통령의 검찰 수사 여론이 높아지고 검찰 출두 가능성이 나오는 것에 대해 "이게 무슨 동네 잡범이냐? 나가서 결백한 걸 밝히게"라며 분개했습니다.

이 대표는 오늘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이 전 대통령이) 떳떳하고 지금 문제가 없다고 생각하신다면 (검찰에) 나가서 그것들을 밝힐 생각도 있냐"는 진행자의 질문에 "한 나라의 대통령 했던 사람이 산하기관에서 한 건데 그게 관계자 자기까지 미치지도 않는데 나가서 그런 이야기를, 그 자체가 난센스다"라며 이같이 주장했습니다.

또, 이 대표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의심을 받는 것이 댓글을 지시했냐, 보고받았냐 이런 것 아니냐"며 "이권에 개입했다, 이런 부패 혐의가 아니고. 대통령의 일상 직무상에 있어서 그런 사이버사령부나 국정원에 업무를 지시했냐, 보고받았냐 이런 거 아니냐"며 검찰 소환조사가 무리라고 주장했습니다.

이 대표는 청와대가 적폐청산 수사와 관련해 '불공정 특권에 대한 조정'이라고 한 것에 대해서 "대통령이 지시하고 보고받은 내용이냐 아니냐 하는 걸 따져봐야 되지 않겠냐. 그걸 따져보지 않고 그냥 이명박 정부 아래의 사이버사령부나 국정원이니까 무조건 이명박 대통령이 책임지고 구속해야 된다, 이런 식으로 몰고 가는 게 불공정 특권"이라고 반박했습니다.

진행자가 "김관진 당시 장관이 이명박 대통령 지시를 받았다고 자백을 하지 않았느냐"고 묻자, 이 대표는 "국방부 장관이 '지금 연말연시 돼서 대북 심리전을 강화할 필요가 있어서 인원을 더 늘려야 되겠습니다' 이렇게 말하면 '그래, 주무장관이 알아서 해라' 이렇게 얘기할 거다. 알아서 하라고 하면 주무장관은 '대통령의 지시를 받았다' 이렇게 말하는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뉴스 픽'입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