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라이프] '손이 차면 마음이 따뜻하다?'…수족냉증 그냥 넘기면 속병 난다

윤영현 기자 yoon@sbs.co.kr

작성 2017.11.11 10:00 수정 2017.11.11 15:48 조회 재생수5,950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라이프] 손이 차면 마음이 따뜻하다?…수족냉증 그냥 넘기면 속병 난다
"손이 차가우면 마음이 따뜻하다"는 말이 있습니다. 하지만, 손발이 찬 증상을 대수롭지 않게 여기는 것은 건강에 위험할 수 있습니다. 손과 발이 오랫동안 차가운 상태이거나 장갑, 양말 등을 끼어도 냉기가 사라지지 않는다면 수족냉증을 의심해봐야 합니다.

수족냉증은 계절에 상관없이 손발이 차가워지는 증상으로, 시린 증상과 통증이 동반되기도 하는데요. 혈액순환에 문제가 있거나 질병의 신호일 수 있기 때문에 유의해야 합니다. 오늘 SBS '라이프'에서는 수족냉증의 원인과 예방법을 소개해 드립니다.

■ 손은 차갑고 발은 시리고, 수족냉증 도대체 왜 생길까?

수족냉증의 원인은 다양한데요. 혈액순환이 제대로 되지 않으면 수족냉증이 생기기 쉽습니다. 팔다리에 있는 모세혈관이 동맥경화로 인해 막히면 손발에 혈액 공급이 줄어들면서 냉기를 느끼게 됩니다.
*그래픽
[김상동 /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 혈관이식외과 교수]
"수족냉증은 대부분 동맥에 문제가 생겼을 때 나타납니다. 심장에서 손과 발끝으로 향하는 동맥에 찌꺼기가 쌓이면 말초혈관이 막히면서 혈액순환에 이상이 생기고 수족냉증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추위, 스트레스 등 외부 자극도 수족냉증의 원인이 될 수 있습니다. 우리 몸은 교감신경과 부교감신경이 균형을 맞춰가며 항상성을 유지하는데요. 외부 자극이 생기면 교감신경이 활성화돼 손과 발의 혈관을 수축시킵니다. 만성적 스트레스에 습관적으로 손발이 차가워지면 수족냉증으로 이어질 수 있는 겁니다.

■ 손가락 발가락 파랗게 변했다면? '레이노 증후군' 의심해야…

수족냉증은 남성보다 여성에게 더 잘 나타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월경과 임신, 출산, 폐경 등의 영향으로 호르몬 불균형을 자주 겪기 때문입니다. 특히 중년 여성은 폐경을 겪으면서 여성 호르몬이 줄어드는데, 이는 체내 항상성 유지를 방해해 수족냉증으로 이어지기도 합니다.

수족냉증은 환경적 요인으로 인해 생기기도 합니다. 특히 건설현장 등에서 드릴과 같은 진동 공구를 장시간 사용하는 사람들은 수족냉증과 함께 손발 저림이나 감각저하, 통증을 호소하기도 합니다. 만약 이런 증상이 호전되지 않고 손가락이나 발가락이 하얗게 혹은 파랗게 변한다면 레이노 증후군 (Raynaud's phenomenon)을 의심해야 합니다.
*그래픽
레이노 증후군 (Raynaud's phenomenon)
추위, 스트레스, 환경적 요인으로 생기는 질병
수족냉증과 함께 손발 저림, 감각저하, 통증이 수반됨 //■ 수족냉증 예방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수족냉증을 단순히 손발이 차가운 증상이라 생각해 방치하는 것은 위험합니다. 우리 몸은 체온이 1℃만 내려가도 면역력이 30% 가까이 떨어집니다. 수족냉증 역시 저체온 증상 중 하나이기 때문에 다른 질환의 원인이 될 수 있습니다.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 혈관이식외과 김상동 교수는 SBS와의 통화에서 "수족냉증을 방치하면 피부색 변화나 괴사로 이어질 수 있고 위장 장애와 빈혈 등을 유발할 수도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그러면서 "수족냉증은 가역적인 면이 있기 때문에 스트레스가 사라지거나 환경적 요인이 개선되면 나아질 수도 있지만, 자신의 의지와 상관없이 수족냉증이 지속되면 병원을 찾아 전문의의 진단을 받는 것이 좋다"고 강조했습니다.

수족냉증을 예방하려면 근력 운동을 꾸준히 하는 것이 좋습니다. 근육이 체온을 높이는 역할을 하기 때문입니다. 또 전신을 따뜻하게 유지하기 위해 장갑과 두꺼운 양말 등으로 보온에 신경 쓰고 반신욕을 하는 것도 수족냉증 예방에 도움 됩니다. 꽉 끼는 옷은 혈액순환에 지장을 줄 수 있으므로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그래픽
수족냉증 예방법
*그래픽
[김상동 /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 혈관이식외과 교수]
"수족냉증은 만성질환을 앓는 사람들에게 더욱 위험하기 때문에 유의해야 하고 만약 직업적 특성으로 수족냉증을 겪고 있다면 중간에 휴식을 취하는 등 업무를 조절해야 합니다. 특히 흡연도 수족냉증의 주요 원인이 될 수 있기 때문에 금연을 하는 것이 좋습니다."(기획·구성: 윤영현, 장아람 / 디자인: 임수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