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책을 짓다, 예술제본가 를리외르 이야기

화강윤 기자 hwaky@sbs.co.kr

작성 2017.11.12 13:33 수정 2017.11.12 14:09 조회 재생수2,760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활자와 삽화가 뿌려진 종이 낱장들을 한데 모아 아름다우면서도 오래 볼 수 있는 한 권의 책으로 만들어내는 작업. 유럽에서는 이런 작업을 '예술 제본'이라는 하나의 공예로 발전시켰습니다. 대량화, 상업화된 기계식 제본과 구분하기 위해 '예술(d'Art)'이라는 수식어가 붙었습니다. 고전적인 방식으로 이뤄지는 이 책 만들기 작업은 모두 수작업으로 이뤄지고, 한 권을 제본하는데 짧게는 한 달에서 길게는 수개월이 걸리기도 합니다.

서울 연남동에서 예술제본 공방 렉또베르쏘를 운영하는 경력 16년의 를리외르(예술제본가) 조효은 대표에게 책이 다시 태어나는 과정과 손님들의 이야기를 들어봤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