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한고은 "반려견 안락사 견해 어리석었다" 사과

SBS뉴스

작성 2017.10.22 13:40 조회 재생수11,375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한고은 "반려견 안락사 견해 어리석었다" 사과
배우 한고은이 최시원의 프렌치불독 사건에 대한 자신의 글이 경솔했다며 사과 메시지를 올렸다.

22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침에 일어나 제 글이 너무 경솔했었다는 생각에 삭제를 했는데…역시 너무 어리석은 생각이었던 것 같습니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저의 짧고 협소했던 그때 잠시 들었던 생각과 경솔했던 글이 많은 분들의 마음을 불편하게 해 드렸음에 죄송하고 더욱더 사과를 드리고 싶습니다. 앞으로는 더 신중하고 조심스럽게 생각하고 행동하겠습니다. 제게 많이 실망하셨을 모든 분들께 다시 한번 정말 깊이 사죄하는 마음을 전해 봅니다"라며 글을 마무리했다.

한고은은 같은 날 오전 자신의 SNS에 "너무 날이 좋아서 아이들 산책을 해보려고 해도 사람들이 그러네요. '개 줄 좀 짧게 잡아요. 못 봤어요? 개가 사람 죽이는 거?' 견주들은 고개도 못 들고 죄송하다는 말만 해야 하죠"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나쁜 개는 없다는 말 너무 맞죠. 사람을 물어 해를 끼친 그 개가 강형욱 씨의 반려견이었다면 그런 일이 있었을까요…왜 사람 탓을 아니하고 그 개의 안락사를 논하는지…한 생명을 있는 그대로 존중하며 인정하고 반려하는 시점이 필요하다는 목소리를 조심스레 내어봅니다"라는 의견을 밝혀 논란을 일으켰다.

지난 달 30일 한일관 대표가 개에 물린 뒤 엿새만에 패혈증으로 사망했다. 이 개는 최시원 가족이 키운 프렌치 불독으로 알려져 충격을 안겼다.   

(SBS funE 김지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