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안쓰러운 에이핑크…손나은에 이어 박초롱 '계속되는 테러 협박'

SBS뉴스

작성 2017.10.21 17:26 수정 2017.10.21 17:34 조회 재생수43,354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안쓰러운 에이핑크…손나은에 이어 박초롱 계속되는 테러 협박
손나은에 이어 이번에는 박초롱이 테러 협박을 당했다.

에이핑크 박초롱은 20일 오후 한국만화박물관에서 열린 부천국제애니메이션페스티벌에 홍보대사로 참석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경찰 측에 "현장에 폭발물이 설치돼 있다"는 신고가 접수돼 현재 대기 중인 상황이다.

에이핑크 소속사 측은 "관할 경찰서에 박초롱이 참석하는 행사에 폭발물을 설치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고 들었다. 행사 관계자가 상황을 파악 중이다"라고 밝혔다.

바로 전날에는 멤버 손나은이 협박을 당했다. 지난 19일 손나은은 동국대 서울캠퍼스 본관 로터스홀에서 열린 '동국사랑 111캠페인 1천구좌 돌파 기념, 연예인 동문 기부약정식 및 홍보대사 위촉식'에 참석했다. 하지만 폭발물을 설치했다는 신고로 인해 행사가 지연됐다. 

손나은 협박범은 수개월 동안 에이핑크를 협박했던 인물과 동일인인 것으로 파악됐다. 현재 해당 협박범은 해외 거주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인터폴도 나서 해당 인물을 검거할 계획이다.

에이핑크가 처음 살해 협박을 받은 것은 지난 6월이다. 해당 남성이 강남경찰서로 전화를 걸어 "에이핑크를 죽이겠다"고 협박, 경찰이 에이핑크 소속사에 출동하는 일이 벌어졌다.

이에 끝이 아니었다. 이후 쇼케이스가 열리기 직전 소속사에 전화를 해 "쇼케이스 장소에 폭탄을 설치했다"고 말해 현장에 폭발물감지견과 특공대가 출동하고 모든 수색을 마치고서야 행사가 시작되는 사태가 벌어졌다. 또 이 남성은 당시 에이핑크의 컴백 무대가 열릴 예정이었던 음악 프로그램 인근에도 폭발물을 설치했다고 협박하기도 했다. 

(SBS funE 이정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