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뉴스pick] "회식 예약하고 오겠다" 먼저 가서 화장실에 '몰카' 설치한 과장님

장현은 작가, 정윤식 기자 jys@sbs.co.kr

작성 2017.10.18 14:56 조회 재생수96,420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뉴스pick] "회식 예약하고 오겠다" 먼저 가서 화장실에 몰카 설치한 과장님
회식이 열리는 식당 여자 화장실에 불법 촬영 카메라를 설치해 같은 회사 여직원들과 화장실 이용객들을 찍은 회사원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과장 A 씨를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혐의로 조사 중이라고 오늘(18일) 밝혔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지난 8월 서울 여의도 인근에 있는 한 식당 여자 화장실에 소형카메라를 설치해 이용객들을 무단으로 찍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A 씨는 "회식 장소를 예약하겠다"며 먼저 식당으로 가 여자 화장실에 불법 촬영 카메라를 설치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팀 회식이 진행되던 중 식당의 한 종업원이 여자 화장실에서 청소도구 사이에 있는 소형 카메라를 발견하면서 결국 경찰에 덜미를 붙잡혔습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예약하러 온 한 손님이 오랜 시간 화장실에 있었던 점이 수상했다"는 한 종업원의 증언을 바탕으로 A 씨를 검거할 수 있었습니다.

A 씨는 조사에서 자신의 혐의를 대부분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A 씨는 지난 6월부터 7~8회에 걸쳐 회사 워크숍이나 세미나가 진행된 리조트 내 여자 화장실에도 불법촬영 카메라를 추가로 설치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찰은 "추가 영상이 있는지 계속해서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뉴스 픽'입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