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끝내기 vs 반격'…NC·롯데, 물러설 수 없는 한판

소환욱 기자 cowboy@sbs.co.kr

작성 2017.10.13 21:30 수정 2017.10.13 22:02 조회 재생수1,044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프로야구 NC와 롯데가 준플레이오프 4차전을 치르고 있습니다. 롯데가 중심 타자들의 홈런포를 앞세워 경기 중반까지 주도권을 잡고 있습니다.

현재 상황 소환욱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기자>

경기 초반에는 팽팽한 투수전이 펼쳐졌습니다.

예상을 깨고 4차전 선발로 나온 NC 최금강이 다양한 변화구를 앞세워 3회까지 무실점 호투를 펼쳤고, 롯데 선발 린드블럼은 힘 있는 직구로 NC 타선을 압도했습니다.

3회에는 롯데 2루수 번즈가 호수비를 펼치며 린드블럼의 호투를 도왔습니다.

4회, 롯데 손아섭이 팽팽하던 0의 균형을 깼습니다.

최금강의 높은 직구를 밀어쳐 좌중간 담장을 넘어가는 솔로홈런을 터트렸습니다.

NC도 곧바로 반격에 나섰습니다. 모창민의 2루 도루에 이어 권희동의 1타점 적시타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습니다.

NC는 5회, 핵심 계투요원인 원종현을 투입해 불펜 싸움을 시작했는데 롯데 신본기가 3루 쪽 행운의 내야안타로 3루 주자를 불러들였습니다.

그리고, 손아섭이 또다시 좌중간 담장을 넘기는 석 점짜리 연타석 홈런을 터트리며 순식간에 경기의 흐름을 가져왔습니다.

이대호의 이번 포스트시즌 첫 홈런포에 전준우의 솔로포까지 더한 롯데는 7회 현재 7대 1로 앞서며 승리에 대한 기대감을 높여가고 있습니다.

(영상편집 : 박선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