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인공 고기' 진짜 고기만큼 맛있다!…미래 먹거리로 주목

빌 게이츠 등 IT 기업 대표들 앞다퉈 수백억 원씩 투자

한세현 기자 vetman@sbs.co.kr

작성 2017.10.13 21:17 수정 2017.10.13 22:02 조회 재생수88,171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인공 고기라고 들어보셨습니까? 말 그대로 목장이 아닌 실험실에서 만든 고기인데 동물보호와 환경오염 문제를 해결할 수 있고 진짜 고기만큼 맛도 있어서 미래 먹거리로 주목받고 있습니다.

한세현 기자입니다.

<기자>

프라이팬 위에서 노릇노릇 구운 미트볼, 바삭바삭한 닭고기 튀김. 흔히 먹는 고기와 다를 바 없어 보이지만 실은 농장이 아닌 '실험실'에서 인공적으로 만들어진 고기입니다.

동물에서 추출한 줄기세포를 근육, 지방세포와 함께 배양해 고기로 만드는 겁니다.

인공적으로 만들었지만, 맛과 향은 여느 고기와 별 차이가 없다는 평가입니다.

[한니 러츨러/음식 전문가 : 맛이 매우 강렬하고 식감도 소고기와 비슷합니다.] 

이런 인공 고기는 잔인한 도축 과정, 분뇨나 메탄가스 배출 같은 환경오염 없이 고기를 얻을 수 있다는 게 장점입니다.

또 조류인플루엔자나 광우병 같은 전염병 걱정도 없습니다.

[도널드 킹 박사/영국 소 전염병 연구소 : 유엔과 국제수역사무국 연구에 따르면, 인공 고기 기술은 향후 30~40년 인구 증가에 대비할 수 있는 좋은 지침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빌 게이츠와 구글 공동창업자 세르게이 브린 같은 IT 기업 대표들도 앞다퉈 인공고기 기술에 수백억 원씩 투자하고 있습니다.

아직은 닭고기 450g을 만드는 데 1천만 원이나 들지만, 지금의 기술 발전 속도로 5년쯤 뒤면 상용화가 가능할 전망입니다.

장기간에 걸쳐 진행해야 할 인체 유해성 검사와 자연의 섭리를 거스른다는 부정적인 인식은 해결해야 할 과제로 남아 있습니다.

(영상편집 : 유미라, 화면출처 : 유튜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