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사립대도 입학금 내린다…내년부터 평균 10만 원가량 줄어들 듯

윤영현 기자 yoon@sbs.co.kr

작성 2017.10.13 18:38 조회 재생수26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내년 4년제 사립대 신입생들은 올해보다 평균 10만 원 안팎의 입학금을 아낄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교육부와 사립대학총장협의회(사총협) 회장단은 오늘(13일) 오후 회의를 열고 사립대 입학금을 단계적으로 폐지하는 데 합의했다고 밝혔습니다.

그간 국공립대나 원광대를 비롯한 개별 사립대학이 입학금 인하·폐지 입장을 밝힌 적은 있지만 사총협 차원에서 정부와 공식적으로 합의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사총협은 앞으로 입학 업무에 꼭 필요한 실비를 계산해 이를 제외한 나머지 금액을 단계적으로 없앨 계획입니다.

실비를 산정하는 과정에는 사립대 대표 3인과 교육부 관계자가 참여하기로 했습니다.

정부는 현행 입학금의 약 20%가량이 입학 관련 업무에 꼭 필요한 비용인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폐지 기간은 짧게는 5년에서 길게는 8년이 논의 중인데 실비를 제외한 80%를 5년에 걸쳐 단계적으로 폐지한다고 가정하면 내년 신입생은 올해보다 입학금이 16%가량 내려갑니다.

2017학년도 사립대생 1인당 평균 입학금이 77만3천500원인 점을 고려하면 학생들은 약 12만원을 아낄 수 있게 된 셈입니다.

전체 사립대 기준으로 따지면 올해 3천940억원이었던 입학금 수입은 630억원가량 줄어들게 됩니다.

사총협은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과 이달 안에 간담회를 열고 합의 사항을 공식적으로 밝히는 한편, 사립대 관련 정책과 발전 방향을 논의할 계획입니다.

이로써 전북 군산대가 7월 말 입학금 폐지를 결정한 지 두 달여 만에 전국 대부분의 국공립대와 사립대가 입학금 인하·폐지에 동참하게 됐습니다.

교육부는 학교와 정부가 함께 출연하는 '국가장학금Ⅱ 유형' 지원 대학과 자율협약형 재정지원사업 참여 대학을 선정할 때 입학금 인하·폐지 현황을 반영해 인센티브를 줄 계획입니다.

교육부 관계자는 "사총협의 결정을 환영하며 앞으로 사립대학의 재정난을 고려해 지원 확대를 위한 적극적인 노력을 하겠다"고 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