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13일의 금요일'에 구속 연장된 박근혜…재판 내내 '착잡'

윤영현 기자 yoon@sbs.co.kr

작성 2017.10.13 17:51 수정 2017.10.13 18:09 조회 재생수9,639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13일의 금요일에 구속 연장된 박근혜…재판 내내 착잡
박근혜 전 대통령은 구속 연장이 결정된 13일 재판 내내 착잡한 표정이었습니다.

법정에 들어올 때부터 표정은 굳어 있었습니다.

그동안 호소해온 허리 통증 때문인지 왼손으로는 허리 부근을 짚고 법정에 들어섰습니다.

피고인석에 앉아서는 안경을 쓰고 책상에 놓인 서류들을 바라보며 재판에 집중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재판부가 재판 시작 무렵 "피고인에 대한 추가 영장 발부 여부는 오늘 재판을 마친 다음 법정 외에서 결과를 알려드리겠다"고 밝혔을 때도 표정의 변화는 없었습니다.

증인 신문이 진행되는 동안엔 옆자리에 앉은 유영하 변호사와 대화를 나누는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습니다.

박 전 대통령의 재판은 휴정 없이 이어져 오후 1시쯤 마무리됐습니다.

박 전 대통령이 법정을 퇴정할 때 방청석의 지지자들은 "대통령님 건강하셔야 합니다", "힘내세요"라고 응원을 보내기도 했습니다.

재판부는 오늘 재판을 끝내고 4시간여 뒤인 오후 5시 넘어 구속을 연장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박 전 대통령은 계속 구속 상태로 재판을 받게 됐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