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농해수위 국감, '세월호 질의' 공방 끝 파행

문준모 기자 moonje@sbs.co.kr

작성 2017.10.13 17:14 조회 재생수102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농해수위 국감, 세월호 질의 공방 끝 파행
오늘(13일) 해양수산부 국정감사는 오후에 속개되자마자 여야 간 고성이 오가면서 10분 만에 파행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이 오전 질의에서 '세월호 최초 상황보고 조작 의혹' 문제를 거론한 것에 대해 자유한국당이 강력히 반발하며 여야가 격돌한 겁니다.

한국당의 반발에 민주당도 물러서지 않았다.

민주당은 특히 어제 농림수산식품부 국정감사에서 한국당도 김대중·노무현 정부 시절의 대북 쌀 지원에 관해 비판하지 않았느냐고 따졌습니다.

한국당 안상수 의원은 오후 국감에서 "오전 세월호 관련 질의는 부적절했다"고 지적하자, 민주당 박완주 의원은 "동료 의원에게 그런 지적을 한 것에 심각하게 유감을 표한다"며 "누굴 비호하려 하는 것이냐"며 박근혜 전 대통령을 겨냥했습니다.

그러자 한국당 권석창 의원이 "동료 의원의 유감 표명에 더 심하게 유감 표명을 하신 것 같다"며 발끈했습니다.

권 의원은 "세월호 자체의 조사나 피해자 문제가 아닌, 대통령 보고시간을 두고 다투기 때문에 문제 삼는 것"이라며 "본질이 아닌 다른 문제를 제기했기 때문에 지적한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민주당 소속 설훈 위원장까지 나서면서 분위기는 더 험악해졌습니다.

설 위원장은 "오전 9시 30분에 보고했는데 10시에 보고된 것처럼 고쳤다"며 "전 국민이 분노할 수밖에 없는 엄청난 일"이라고 박 의원을 거들었습니다.

설 위원장은 "보고가 늦게 돼 못 살렸다면 미필적 고의에 의한 상황이라고 볼 수 있다"며 "9시 30분에 보고했는지, 10시에 보고했는지는 정확히 밝혀져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에 한국당 의원들은 "어떤 경우가 사실인가", "위원장답게 말씀하시라", "이 자리에서 위원장이 뭐 하는 거냐"며 거칠게 항의했습니다.

설 위원장은 야당 의원들의 항의가 빗발치는 속에 "나도 국민의 한 사람이에요"라고 소리치면서 오후 감사 시작 10분 만에 정회를 선포했고, 민주당 의원들은 전원 자리를 박차고 나갔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