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김현종 "농업은 우리의 레드라인…추가 개방 못 해"

곽상은 기자 2bwithu@sbs.co.kr

작성 2017.10.13 16:57 조회 재생수58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김현종 "농업은 우리의 레드라인…추가 개방 못 해"
김현종 통상교섭본부장은 한미 자유무역협정 개정협상에서 미국이 농업 분야 시장 추가 개방을 요구할 수 있다는 우려에 대해 절대 수용할 수 없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김 본부장은 오늘(13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산업통상자원부 국정감사에서 미국의 농업 분야 관세 철폐 요구가 가장 우려된다는 더불어민주당 이훈 의원의 지적에 농업은 우리의 '레드라인'이라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그는 "농업은 우리에 매우 어려운 것이고 농업을 건드리는 순간 우리는 미국의 제일 민감한 것을 건드릴 수밖에 없다고 미국 측에 이야기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김 본부장은 "미국 의회는 농업에 대한 불만이 없다"면서 "협상 지렛대 차원에서 미국 무역대표부(USTR) 대표가 농업을 말할 수 있지만 우리는 수용할 수 없다고 확실한 입장을 전달했다"고 강조했습니다.

김 본부장은 미국의 세탁기 긴급수입제한조치에 대한 최종 판결이 나오면 삼성전자와 LG전자가 미국에 수출하는 세탁기 공장이 있는 태국, 베트남 정부에 세이프가드에 대한 세계무역기구 제소를 설득할 방침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삼성전자와 LG전자가 미국에 세탁기 재고를 많이 수출한 상태이며 내년과 2019년 초에 미국에 투자하는 가전 공장이 가동을 시작한다고 밝혔습니다.

중국의 '사드 보복'을 해결하기 위해 미국에 공동보조를 요청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미국에 구체적인 이야기를 한 적이 없다"면서도 "언급해보겠다"고 말했습니다.

김 본부장은 "중국과는 오는 18일 공산당대회가 끝나면 대화를 시작해 문제를 원만히 해결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