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국감 이틀째 상임위 곳곳 파행…'세월호 보고조작' 도마

이세영 기자 230@sbs.co.kr

작성 2017.10.13 17:17 조회 재생수411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국정감사 이틀째, 상임위 곳곳에서 여야가 충돌하면서 파행이 빚어지고 있습니다. 청와대가 어제(12일) 발표한 세월호 참사 보고 시간 조작 의혹을 놓고도 난타전이 벌어졌습니다.

이세영 기자입니다.

<기자>

법제사법위원회의 헌법재판소 감사는 업무보고가 시작되기도 전에 중단됐습니다.

야당 위원들이 김이수 소장 권한대행을 유지하겠다는 대통령 결정에 반발해 김 대행의 모두 발언을 거부했기 때문입니다.

여야 4당 간사들은 결국 국감을 연기하기로 했습니다.

[권성동/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위원장 : 앞으로 여야 간사와 좀 더 협의를 해서 종합 국감 전에 국정감사를 다시 실시할지 여부를 결정하겠습니다.]

문화체육관광부 감사에 나선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도, 국정 역사 교과서 여론 조작 의혹을 둘러싸고 여야가 설전을 벌이다 오전 한때 파행을 빚었습니다.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는 청와대가 어제 발표한 세월호 참사 보고 조작 의혹을 놓고 여야가 정면으로 충돌한 끝에 결국 중단됐습니다.

민주당은 보고 시간을 30분 조작한 만큼 세월호 7시간이 아닌 7시간 반의 진실을 밝혀야 한다며 목소리를 높였고, 자유한국당은 진실 규명이 아닌 정치보복이라며 맞받았습니다.

이와 관련해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은 해수부가 세월호 관련 기록을 은폐하거나 조작한 일이 있는지 비공개적으로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외교통일위원회의 통일부 국정감사에서는 정부의 대북 정책 기조가 쟁점이 됐고, 산업자원통상중소벤처기업위원회에서는 한미 FTA 개정 협상에 대한 추궁이 이어지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