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위안부 지킴이' 혼다 전 美의원 "文정부, 한일합의 무효화해야"

홍순준 기자 kohsj@sbs.co.kr

작성 2017.10.13 14:09 수정 2017.10.13 14:10 조회 재생수204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위안부 지킴이 혼다 전 美의원 "文정부, 한일합의 무효화해야"
2007년 미국 연방하원의 위안부 결의안 통과를 주도했던 마이크 혼다 전 하원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정부의 위안부 한일 합의를 재검토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명예박사 학위를 받기 위해 청주대 대학원을 찾은 혼다 전 의원은 박근혜 정부 시절인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에 대해 "더는 위안부 문제를 언급하지 않는 조건으로 보상금을 받은 것은 일본에만 유리한 합의"라고 비판했습니다.

이어 "사과 없는 보상금은 아무 의미가 없다"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이 합의를 무효화 하거나 재검토해야 한다"고 힘주어 말했습니다.

혼다 전 의원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이 돌아가시고 몇 분 남지 않은 상황에서 가장 중요한 문제는 시간"이라면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하루빨리 진정한 사과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일본 정부가 과거에 대한 반성 없이 위안부에 대해 망언을 하는 것은 잘못된 일"이라면서 "잘못된 것을 바로잡기 위해 지속해서 사과 요구를 하는 등 일본 정부를 압박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청주대는 위안부 문제 해결에 앞장서고 한미동맹에 기여한 공로로 혼다 전 의원에게 정치학 명예박사 학위를 수여했습니다.

일본계 미국인인 혼다 전 의원은 2007년 위안부 문제에 대해 일본 정부의 사과와 보상, 진상규명을 요구하는 하원 결의안 채택을 주도했습니다.

또 2015년 4월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미국 의회 상·하원 합동 연설을 앞두고 위안부 범죄에 대한 사과를 촉구하는 초당적 연명 서한을 주도하기도 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