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MB·朴정부, 우수문학 선정기준 바꿔…'특정이념도서' 배제"

SBS뉴스

작성 2017.10.13 14:56 조회 재생수48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더불어민주당 신동근 의원은 13일 이명박 박근혜 정권에서 '우수문학 도서 보급사업' 주관기관을 변경하고 우수문학 선정기준도 바꿨다고 밝혔다.

신 의원은 이에 대해 "정부의 기조에 맞게 문학계 길들이기를 시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우수문학 도서 보급사업이란 시·소설·아동문학 등 문학 장르별로 우수도서를 선정해 문화 소외지역에 보급하는 사업이다.

신 의원이 이날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이명박 정부 초기 이 사업은 한국문화예술위원회 문화나눔추진단이 운영했다.

하지만 2009년 1월 문화체육관광부가 한국문화예술위원회에 대해 종합감사를 실시, '위원회의 별도조직을 설치·운영하는 것이 부적절하다'는 취지로 경고해 문화나눔 추진단은 해체됐다.

신 의원은 "한국문화예술위원회의 경우 이명박 정부 초기 (국정원에서 생산된 것으로 추정되는) '문화권력 균형화 전략'에서 인적청산 대상이자 '좌파집단'으로 규정된 바 있다"며 "문화나눔추진단 해체는 정부의 이런 기조와 연관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후 이 사업은 주관기관이 계속 바뀌었으며 현재는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으로 넘어와 세종도서사업으로 통합 운영되고 있다.

박근혜 정부 시절인 2013년에는 우수문학도서 선정 심사기준을 손보면서 '특정이념에 치우치지 않은 순수문학'이라는 기준을 추가한 정황도 드러났다고 신 의원은 밝혔다.

신 의원이 공개한 문건을 보면 2013~2014년 심사기준 문건에는 이런 조건과 함께 "특정이념에 치우치는 문건은 심사단계에서 제외될 수 있도록 유도할 것"이라는 지침이 실려 있다.

신 의원은 "블랙리스트 진상조사위원회에서 '문학계 잔혹사'를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