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길원옥 할머니, 위안부 문제 알리기 위해 14일부터 미국 방문

전형우 기자 dennoch@sbs.co.kr

작성 2017.10.13 14:17 수정 2017.10.13 15:59 조회 재생수296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길원옥 할머니, 위안부 문제 알리기 위해 14일부터 미국 방문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는 위안부 피해자 90살 길원옥 할머니가 위안부 문제를 알리고 해결을 촉구하고자 내일(14일)부터 23일까지 미국을 방문한다고 밝혔습니다.

길 할머니는 내일 미국 로스앤젤레스에 도착해 16일 위안부 문제를 다룬 영화 '어폴로지' 상영회에 참석합니다.

이 영화를 만든 캐나다 출신 티파니 슝 감독도 동석합니다.

17일에는 워싱턴DC로 이동해 기자간담회를 열고 18일 조지워싱턴 대학, 19일 솔즈베리 대학에서 집회를 개최해 피해자 증언을 할 예정입니다.

21일에는 워싱턴의 재미 교포들과 집회를 엽니다.

정대협은 "아직 정의가 실현되지 않은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해, 피해자들의 인권 회복을 위해 국제사회가 함께 노력할 것을 요청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