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지난해 중소기업 기술 유출 피해액 1천97억 원…전년 대비 22% 증가

곽상은 기자 2bwithu@sbs.co.kr

작성 2017.10.13 11:58 조회 재생수65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지난해 중소기업 기술 유출 피해액 1천97억 원…전년 대비 22% 증가
지난해 중소기업의 기술유출 피해액이 전년 대비 약 2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이채익 의원이 중소벤처기업부로부터 받은 국감자료를 보면 지난해 중소기업들의 기술유출 피해액 총액은 1천97억원으로, 2015년 대비 21.6% 늘었습니다.

건수는 2015년 66개에서 지난해 58개로 줄었지만 건당 피해규모가 커졌습니다.

지난해 건당 피해규모는 평균 18억9천만원으로, 2015년 13억7천만원 대비 38% 많습니다.

지난해 중소기업의 기술유출 피해액은 2012년 2천857억원과 비교하면 3분의 1 수준입니다.

피해액은 2013년 2천418억원, 2014년 1천917억원, 2015년 902억원으로 꾸준히 감소하다 지난해 증가했습니다.

지난해 기술유출 경위를 살펴보면 이메일 혹은 휴대용장치를 사용한 경우가 48.1%로 절반가량 됐습니다.

핵심인력을 스카우트해가는 경우가 36.5%로 뒤를 이었고, 복사 혹은 절취도 17.3% 있었습니다.

대기업 대비 중소기업의 기술보호역량은 지난해 73.4%에 그쳤습니다.

이채익 의원은 "중요한 핵심 기술이 한 번이라도 유출되면 해당 중소기업은 회복하기 어려울 정도의 큰 피해를 볼 수밖에 없고, 소송을 통한 구제도 현실적으로 힘들다"며 "정부가 중소기업의 보안 인프라를 정밀진단해 적극적으로 지원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