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청와대, '세월호 훈령 조작' 오늘 대검에 수사 의뢰

정유미 기자 yum4u@sbs.co.kr

작성 2017.10.13 12:33 조회 재생수150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청와대는 세월호 참사 관련 '대통령 훈령 불법조작 사건'에 대해 대검찰청 반부패부에 수사를 의뢰하기로 했습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오늘(13일) 오후 청와대 위기관리센터의 관리자인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명의의 수사 의뢰서를 대검 반부패부에 제출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관계자는 어떤 법을 위반했는지에 대한 판단은 사법기관이 결정하고 판단할 문제라면서도 공문서 허위 작성 및 동행사, 공용문서 훼손, 직권남용, 공무원 권리 행사 방해 등의 취지로 수사 의뢰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