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국정감사 이틀째, 여야 공방 속 교문위·법사위 파행

김정윤 기자 mymove@sbs.co.kr

작성 2017.10.13 12:27 조회 재생수105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틀째를 맞는 국정감사에서는 일부 상임위가 파행하고 있습니다. 교문위는 국정교과서 여론조사 조작 의혹을 두고 여야 간 논란이 불거졌고, 법사위는 권한대행 체제 유지 문제로 헌법재판소 감사가 시작되지 못했습니다.

김정윤 기자입니다.

<기자>

문화체육관광부 감사에 나선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는 어제(12일)에 이어 박근혜 정부 시절 국정역사교과서 여론조사 조작 의혹을 두고 여야가 설전을 벌였습니다.

자유한국당은 2015년 당시 여론조사 찬반 의견서 원본을 모두 열람하자고 주장했고, 이에 민주당은 여론조사 조작을 물타기 하려는 시도라고 맞섰습니다.

법제사법위원회의 헌법재판소 감사에서는 김이수 소장 권한대행을 유지하겠다는 대통령 결정에 반발해 야당 의원들이 김 대행의 모두 발언을 거부했습니다.

어제(12일) 청와대가 발표한 세월호 보고 시점 조작 의혹을 두곤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에서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민주당은 조작 경위를 집중 추궁했고, 한국당은 의도적인 정치보복이라고 맞섰습니다.

산업자원통상중소벤처기업위원회에서는 한미 FTA 개정 협상에 대한 추궁이 이어졌습니다.

김현종 통상교섭본부장은 "모든 가능성을 철저히 준비해왔고, 여기엔 미국의 일방적인 FAT 폐기 가능성도 포함된다"고 말했습니다.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에선 공영방송 문제를 두고 여야가 충돌했습니다.

여당 의원들은 이명박·박근혜 정부의 공영방송 장악 실태를 거론하며 구 여권 추천을 받은 KBS, MBC 이사진의 사퇴를 요구했고, 한국당 의원들은 오히려 현 정부가 공영방송 장악에 나서고 있다고 맞섰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