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전국 전월세 시장 안정세…전월세전환율 2달 연속 6.4%

곽상은 기자 2bwithu@sbs.co.kr

작성 2017.10.13 11:37 조회 재생수44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전국 전월세 시장 안정세…전월세전환율 2달 연속 6.4%
전월세 시장이 안정세를 보이면서 전국의 주택 전월세 전환율도 두 달 연속 같은 수준을 유지했습니다.

한국감정원은 지난 8월 신고 기준 전월세 실거래 정보를 활용해 주택종합 기준 전월세전환율을 산정한 결과 전월과 동일한 6.4%를 기록했다고 밝혔습니다.

전월세전환율은 전세금을 월세로 전환할 때 적용하는 비율입니다.

이 비율이 높으면 상대적으로 전세보다 월세 부담이 높다는 것이고 낮으면 그 반대를 의미합니다.

유형별로는 아파트가 4.7%로 7월과 같았고, 연립·다세대는 6.5%에서 6.4%로, 단독주택은 8.1%에서 8.0%로 각각 떨어졌습니다.

지역별로는 서울이 5.5%로 7월과 같았고, 대구도 7.5%로 7월과 동일했습니다.

월세 유형별로는 전국 주택종합 기준 순수 월세가 6.4%로 가장 높았고 준월세는 4.8%, 준전세가 4.2%를 기록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