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제프 버넷, 11월 내한공연…"가을엔 부드러운 R&B"

SBS뉴스

작성 2017.10.13 10:34 조회 재생수15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R&B 뮤지션 제프 버넷(28)이 오는 11월 내한 공연을 연다.

주최사 ㈜래몽래인은 다음달 19일 오후 7시 용산구 블루스퀘어 삼성카드홀에서 '제프 버넷 2017 라이브 인 서울'을 연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공연은 2013년, 2014년, 2016년에 이어 네 번째 내한공연으로, 지난 5월 발매한 정규 4집 '애프터워즈'(Afterwords) 수록곡을 선보일 예정이다.

제프 버넷은 필리핀계 미국인 가수지만, '미국보다 한국에서 인기 많은 가수'로 알려져 있다.

2012년 데뷔해 부드러운 목소리가 귀를 사로잡는 '콜 유 마인'(Call You Mine), '이프 유 원더'(If You Wonder) 등 히트곡을 다수 냈다.

티켓은 오는 18일 오후 2시부터 인터파크와 위메프에서 살 수 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