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美 언론, "파나마전 오심 때문에…재경기 주장"

주영민 기자 naga@sbs.co.kr

작성 2017.10.13 11:33 조회 재생수97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미국을 떨어뜨리고 2018 러시아월드컵 본선에 극적으로 진출한 파나마가 득점 오심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파나마는 러시아월드컵 북중미 예선 코스타리카와 경기에서 2대 1로 승리해 사상 첫 월드컵 본선 진출에 성공했는데, 해당 경기 후반 7분에 가브리엘 토레스가 기록한 동점 골이 사실은 골라인을 넘지 않았다는 것이 골자입니다.

파나마는 이 골에 힘입어 코스타리카를 꺾고 승점 3점을 추가했고, 미국은 유탄을 맞아 5위로 추락해 탈락했습니다.

세계 최대 스포츠 시장인 미국의 월드컵 진출 실패로 국제축구연맹(FIFA)과 월드컵 개최국 러시아, 미국 내 주요 스포츠 기업들은 경제적인 타격을 입게 됐습니다.

이런 가운데 미국과 유럽 매체를 중심으로 파나마의 득점을 재고하는 한편, 재심을 요청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미국 CBS스포츠는 "파나마가 기록한 첫 번째 득점은 골라인을 넘지 않았다"면서 "미국이 스포츠 중재재판소(CAS)에 재소한다면 월드컵 본선에 진출할 여지는 남아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스페인 언론 마르카도 "FIFA는 지난 9월 러시아월드컵 아프리카 예선 남아공과 세네갈의 경기를 무효 처리한 전례가 있다"면서 거들었습니다.

그러나 일부 외신이 제기하고 있는 파나마의 재경기 가능성은 현실성이 떨어집니다.

남아공과 세네갈의 경기는 주심 조셉 람프티가 승부 조작에 가담해 의도적인 오심을 저질렀기 때문에 재경기 결정이 내려졌습니다.

파나마와 코스타리카전에서 나온 득점은 단순한 오심 논란거리일 뿐입니다.

미국의 미디어 담당관인 마이클 카르만도 CBS스포츠에 "재심을 요청할 계획은 없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국제축구연맹(FIFA) 인판티노 회장은 파나마-코스타리카전에서 나온 오심 논란을 러시아 월드컵 비디오 판독(VAR) 도입 주장의 발판으로 마련하는 분위기입니다.

인판티노 회장은 프랑스 리옹에서 열린 2019 FIFA 여자월드컵 기자회견에서 "심판도 인간이다. 어쩔 수 없는 오심이 발생할 수도 있다"라며 "이제는 잘못된 것을 바로잡아야 할 때"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아직 (러시아월드컵에서)VAR 도입 여부는 결정하지 않았지만, 준비과정을 밟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