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가난할수록 건강검진 안 받는다…소득따라 20% 격차

월 2만 원 이하 건보료 납부자 건강검진 수검률 60% 정도 그쳐
기동민 의원 "경제활동으로 못 받는 경우 많아…검진 요일·시간대 늘려야"

SBS뉴스

작성 2017.10.13 10:31 조회 재생수8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국가에서 지원하는 일반건강검진 수검률이 소득에 따라 20% 가까이 격차가 벌어지는 것으로 조사됐다.

소득이 낮을수록 건강검진을 받는 비율이 상대적으로 낮았다.

13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기동민 의원(더불어민주당)이 국민건강보험공단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일반건강검진 대상자 1천763만명 중 1천370만명이 건강검진을 받아 77.8%의 수검률을 기록했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은 지역세대주와 직장 가입자 및 만 40세 이상 세대원과 피부양자에 일반건강검진을 지원하고 있다.

직장인이 매월 납부하는 건강보험료를 기준으로 분석해보면 소득이 낮을수록 건강검진 수검률이 낮고, 소득이 높을수록 수검률도 높아지는 경향이 짙었다.

실제 월 건강보험료를 10만원 이상 납부하는 대상자의 일반건강검진 수검률은 78%인데 반해 1만원 이하 납부자는 63%, 1만~2만원 납부자는 59.2%에 불과했다.

월 10만원 이상 건강보험료 납부자와 1만~2만원 납부자 사이 수검률이 20% 가까이 차이나는 것이다.

수검률은 월 1만~2만원의 건강보험료를 내는 대상자가 59.2%로 가장 낮았고, 월 5~6만원의 건강보험료를 내는 대상자가 82.1%로 가장 높았다.

기 의원은 "저소득층 건강검진 지원방안이 절실하다"며 "경제 활동으로 인해 검진을 받지 못하는 국민이 있다면 검진을 받을 수 있는 요일 및 시간대를 늘리는 방안을 강구하는 등 가능한 모든 방안을 찾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