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총수대행' 권오현 삼성전자 부회장, 경영일선 퇴진 선언

곽상은 기자 2bwithu@sbs.co.kr

작성 2017.10.13 10:18 수정 2017.10.13 11:27 조회 재생수316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총수대행 권오현 삼성전자 부회장, 경영일선 퇴진 선언
삼성전자 권오현 부회장이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겠다고 전격 선언했습니다.

권 부회장은 반도체사업을 총괄하는 디바이스솔루션 사업부문 책임자에서 자진 사퇴함과 동시에 삼성전자 이사회 이사 및 의장직도 임기가 끝나는 내년 3월까지만 수행하고 연임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겸직하고 있는 삼성디스플레이 대표이사직도 사임할 예정입니다.

이건희 회장의 와병과 이재용 부회장의 구속 수감으로 사실상 그룹 '총수 대행' 역할을 해온 권 부회장은 조만간 이 부회장을 포함한 이사진에게 사퇴 결심을 전하고 후임자도 추천할 계획입니다.

권 부회장은 오늘(13일) 임직원에게 보내는 메시지를 통해 "사퇴는 이미 오래전부터 고민해 왔던 것이고, 더 이상 미룰 수 없다고 판단했다"며 입장을 밝혔습니다.

권 부회장은 "급격하게 변하고 있는 IT 산업의 속성을 생각해 볼 때 지금이 바로 후배 경영진이 나서 비상한 각오로 경영을 쇄신해 새 출발 할 때라고 믿는다"며 퇴진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특히 그는 "지금 회사는 엄중한 상황에 처해 있다"면서 "다행히 최고의 실적을 내고는 있지만 이는 과거에 이뤄진 결단과 투자의 결실일 뿐 미래의 흐름을 읽어 새로운 성장 동력을 찾는 일은 엄두도 내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저의 사퇴가 이런 어려운 상황을 이겨내고 한 차원 더 높은 도전과 혁신의 계기가 되기를 진심으로 바라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저의 충정을 깊이 헤아려 주시고 변함없이 자신의 소임을 다해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덧붙였습니다.

권 부회장의 퇴진 선언은 삼성전자가 3분기 실적 잠정치 공시를 통해 사상 최고 실적을 또다시 갈아치웠다고 밝힌 직후 나왔습니다.

권 부회장은 1985년 미국 삼성반도체 연구소 연구원으로 입사한 뒤 삼성전자 시스템 LSI사업부 사장과 반도체 사업부 사장을 거쳐 2012년부터 대표이사 부회장을 맡아 왔습니다.

또 2016년부터는 삼성디스플레이 대표이사 부회장도 겸해 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