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아이폰8 잇단 '부풀어 오름' 현상…배터리 게이트로 비화할까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17.10.13 08:09 조회 재생수549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아이폰8 잇단 부풀어 오름 현상…배터리 게이트로 비화할까
애플의 신제품 아이폰8 배터리 팽창 사례가 잇따라 보고되면서 소비자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습니다.

이 정도라면 '배터리 게이트' 수준으로 문제가 번질 것이라는 관측이 나옵니다.

해외 IT매체와 업계에 따르면 미국에서도 아이폰 배터리 팽창 사례가 나왔습니다.

미국 전자제품 유통업체 베스트바이의 직원이 본체와 액정이 분리돼 부풀어 오른 아이폰8이 반품됐다며 사진을 온라인 커뮤니티 '레딧'에 올렸습니다.

당사자가 아닌 매장 직원이 이 같은 사진을 올린 것으로 볼 때 알려지지 않은 사례가 더 있을 것으로 추정됩니다.

타이완과 일본, 캐나다, 그리스 등에서 보고된 사례는 지금까지 7건입니다.

국내에서도 아이폰8을 해외에서 산 구매자가 부풀어 오른 배터리 관련 글을 아이폰 이용자 커뮤니티 카페에 올렸다가 삭제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휴대전화나 노트북, 태블릿PC 같은 전자기기에 널리 사용되는 리튬이온배터리는 전자가 양극과 음극 사이를 오갈 수 있도록 하는 전해질로 채워져 있습니다.

배터리를 오래 쓰다 보면 배터리가 충전과 방전을 계속하면서 리튬이온배터리 내부의 전해액에서 발생하는 가스로 배터리가 부풀어 오르는 스웰링(swelling) 현상이 발생합니다.

배터리가 오래되거나 외부 충격, 고온 노출, 심한 발열 등이 있으면 이런 현상이 더욱 쉽게 생깁니다.

아이폰8처럼 새로 출시된 스마트폰에서 이 같은 사례가 계속 보고되는 것은 이례적인 일입니다.

애플이 아이폰8에 신기능을 집어넣으면서 스마트폰 두께를 얇게 만드느라 무리한 시도를 한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옵니다.

업계 관계자는 "실제로 제품을 보지 않은 상태에서 단정 지어 말할 수 없지만, 동시다발적으로 이런 현상이 보고되는 것을 볼 때 배터리 설계에 문제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애플이 공식 조사에 착수한 만큼 작년 갤럭시노트7 발화 사태처럼 전량 리콜까지 문제가 커질 수 있다"고 내다봤습니다.

배터리 팽창 사례가 잇따라 보고되자 아이폰8의 국내 출시를 앞두고 소비자들의 불안감도 커지고 있습니다.

아직 발화 사례가 알려지는 않았지만 갤럭시노트7 사태를 겪은 소비자들의 우려는 무시할 수 없는 수준입니다.

아이폰, 아이패드 등 애플 제품 사용자 모임인 '아사모' 카페의 한 회원은 "알게 모르게 스웰링 케이스가 더 있을 것 같다"며 "애플이 당장 전량 리콜에 들어가야 한다"고 우려했습니다.

(사진=타이완 빈과일보 캡쳐,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