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파도 파도 괴담만” 정준하가 호소한 악의적 편집글은?

SBS뉴스

작성 2017.10.12 16:49 조회 재생수467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파도 파도 괴담만” 정준하가 호소한 악의적 편집글은?
개그맨 정준하가 10여 년 동안 스트레스를 받아왔다며 악의적인 편집글과 모욕적인 글들에 대해서 법적 조치를 하겠다고 밝혔다.

12일 정준하는 자신의 SNS에 “안녕하세요, 정준하입니다. 늦었지만 행복한 추석 보내셨나요?”라고 시작하는 글을 올리면서 “일부 커뮤니티와 SNS 등을 통해 방송에 나왔던 저의 지난 행동들을 악의적으로 편집한 글들이 급증하고 있고, 그런 게시물에 도를 넘는 악플을 달며 저라는 사람을 비난하는 것이 마치 유행처럼 번지고 있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이어 정준하는 “처음엔 억울하기도 했지만, 저에게 주시는 질책들도 그래서 받아들일 수 있었다. 하지만 이번엔 상황이 좀 다른 것 같아 이대로 있어서는 안 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면서 “하루하루 커가는 예쁜 아들에게, 착하고 멋진 아내에게 떳떳한 아빠가 그리고 남편이 되고 싶다.”고 밝혔다.
이미지정준하가 시달려왔다는 악의적인 편집글은 대체로 MBC ‘무한도전’, ‘식신로드’ 등에서의 발언 등에 기초하고 있다. 정준하가 노홍철에게 주식투자를 권유했다가 큰 손실을 보게했지만 이에 대해서 오히려 노홍철에게 섭섭함을 드러냈던 에피소드 등이 ‘무한도전’에서 꽁트 소재로 쓰였지만, 누리꾼들은 이를 정준하에 대한 비판의 근거로 제기하고 있다.

이밖에도 ‘무한도전’에서 후배들에게 돈을 쓰지 않는다거나, 지각을 일삼거나, 매니저인 최코디에게 막말을한다는 것 등이 집중 포화를 받고 있다. 일부 누리꾼들은 ‘파파괴’(파도 파도 괴담만 나온다)는 말과 함께 정준하의 인성에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

정준하를 비롯해 박명수, 유재석, 노홍철 등 '무한도전' 멤버들이 리얼 버라이어티에서 웃음의 소재로 썼던  에피소드가 부분적으로 방송을 타면서 논란의 핵심이 되는 모양새다. 

또 한 때 논란에 휩싸였던 정준하의 술집 운영 등에 대해서도 악의적인 말로 공격하고 있다. 정준하는 이와 같은 말들에 대해서는 법적 조치를 하겠다는 입장이다.

정준하의 강경대응에 대한 누리꾼들의 반응은 엇갈리고 있다. 일각에서는 “연예인이라고 해서 모욕적인 말까지 감수할 필요는 없다.”며 정준하의 행동을 지지하지만, 적잖은 누리꾼들은 “방송을 통해 보여온 정준하의 인성에 대한 비판이 쌓이고 쌓여 폭발한 것”이라며 날선 시각을 보이고 있다.

정준하는 “사실 올 초부터 각종 악성 게시물과 댓글로 인해 심한 스트레스를 받아왔다. 10여년을 참고 견디며 살았는데 아마 저에게도 한계가 왔다.”면서 “저의 말과 행동, 그리고 저를 둘러싼 상황들이 전혀 다르게 해석되어 흘러가는 분위기가 팽배했다. 스트레스가 점점 커지면서 혼자 고민도 많이 했다.”고 법적 조치의 배경을 밝혔다.

또 정준하는 “근거 없는 비난과 험담, 욕설에 대해선 더 이상 방관하지 않겠다. 정당한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면서 “책임감 없이 내뱉는, 적어내는 악의적인 말과 글들로 상처받는 사람이 없는 세상을 바란다.”고 글을 마무리 했다.   

(SBS funE 강경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