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22nd BIFF] '유리정원' 신수원 감독 "블랙리스트 비상식적" 일침

SBS뉴스

작성 2017.10.12 16:29 수정 2017.10.12 16:30 조회 재생수5,210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22nd BIFF] 유리정원 신수원 감독 "블랙리스트 비상식적" 일침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작에 초청된 '유리정원'의 신수원 감독이 문화계 블랙리스트에 대해 일침을 가했다.

12일 오후 부산 해운대 영화의 전당 두레라움에서 열린 영화 '유리정원'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신수원 감독은 "(전 정권에서) 블랙리스트로 문화인을 분류하는 일이 있었다. 비상식적인 행위라고 생각한다"며 "어떤 일이 있어도 표현의 자유는 막으면 안된다고 생각한다"고 소신을 밝혔다.

이어 "'유리정원' 앞부분 4대강에 대한 언급이 나오는데 그 정권 안에서 틀었으면 어땠을까 잠깐 생각해봤다. 사소한 문제에서도 블랙리스트라는 잣대를 들이대지 않았나. 나는 운 좋게 피해갔다. 앞으로도 일어나면 안되는 일이다"고 강조했다.

'유리정원'은 베스트셀러 소설에 얽힌 미스터리한 사건, 그리고 슬픈 비밀을 그린 영화. 홀로 숲속의 유리정원에서 엽록체를 이용한 인공혈액을 연구하는 과학도를 훔쳐보며 초록의 피가 흐르는 여인에 대한 소설을 쓰는 무명작가의 소설이 베스트셀러가 되면서 세상에 밝혀지게 되는 충격적인 비밀을 다룬다.

'유리정원'은 금일 오후 7시 영화의 전당에서 열리는 개막식에서 관객과 정식으로 만난다.

<사진 = 김현철 기자> 

(SBS funE 김지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