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뉴스pick] "생계부양자는 남성, 돌보는 사람은 여성"···초등 교과서 '고정관념' 여전

장현은 작가, 정윤식 기자 jys@sbs.co.kr

작성 2017.10.11 18:01 수정 2017.10.11 18:02 조회 재생수6,944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뉴스pick] "생계부양자는 남성, 돌보는 사람은 여성"···초등 교과서 고정관념 여전
초등학교 교과서가 여전히 '성 역할 고정관념'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더불어민주당 박경미 의원은 오늘(11일) '2015 개정 교육과정'이 적용된 초등학교 1~2학년 1학기 개정 교과서 16권을 분석한 결과 성차별적인 묘사가 여전히 다수 발견됐다고 밝혔습니다.

분석 결과에 따르면 문학작품과 역사에 남성이 여성보다 많이 등장했는데, 역사 속 위인은 모두 남성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성 역할 고정관념도 뚜렷한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교사와 승무원, 기상캐스터 등의 직업은 여성이 더 많았으며 은행원, 돌봄 노동자, 사서, 급식배식원은 예외 없이 모두 여성으로 묘사됐습니다.

반면 기관사, 해양구조원, 과학자, 기자 등은 모두 남성이었습니다.

외모에 대한 성 고정관념도 드러났습니다.

여성은 머리가 길거나 장신구를 하고, 분홍색 같은 밝은색 치마 옷차림인 경우가 많았으며 남성은 짧은 머리에 짙은 바지 차림이었습니다.
'생계부양자'는 남성, '돌보는 사람'은 여성···'초등 교과서 성별 고정관념 심하다역할에 있어서도 남녀 모두 집안일을 하는 모습은 보이지만, 생계부양자는 남자로만 그려진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아픈 아이를 간호하거나 아이의 병원 진료를 돕는 것은 여성으로 그려졌고, 보건실의 양호 선생님도 모두 여성이었습니다.'생계부양자'는 남성, '돌보는 사람'은 여성···'초등 교과서 성별 고정관념 심하다가족 형태나 인종, 민족 다양성에서도 편견을 심어줄 만한 장면이 두드러진다는 지적이 있었습니다.
'생계부양자'는 남성, '돌보는 사람'은 여성···'초등 교과서 성별 고정관념 심하다박 의원은 "올해 처음 적용되는 2015 개정 초등교과서에서 성차별적인 요소가 발견될 줄은 몰랐다"면서 "성차별뿐 아니라 장애, 다문화 등 다각도에서 문제점이 드러났다"고 강조했습니다.

박 의원은 이어 "이제 막 초등학교에 입학한 아이들에게 교과서가 미치는 영향력은 절대적이며, 이 시기 아이들은 스펀지처럼 정보를 빨아들인다"면서 "교과서는 우리 사회의 모습을 반영하면서도 나아가야 할 지향을 제시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뉴스 픽'입니다.

(사진=박경미 의원실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