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모닝 스브스] 앞차 밀치고 뒤차 박고…깜짝 놀랄 '파리 주차'

SBS뉴스

작성 2017.10.11 08:21 조회 재생수5,309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대학생 장유정 씨는 프랑스 파리에서 사람들이 주차를 하면서 앞뒤 차를 아무렇지도 않게 들이박는 모습을 보고 깜짝 놀랐습니다.

범퍼로 앞차를 밀고 뒤차를 박기도 하며 차를 거의 구겨 넣는 모습이었는데요, 우리나라에선 상상도 할 수 없는 일이죠.

주차하다가 범퍼에 조금이라도 흠집이 나면 사고라고 생각하는데 파리에서는 다릅니다. 인터넷에서 '파리 주차'를 검색해보면 범퍼로 밀어가며 주차하는 모습을 많이 볼 수 있습니다.

파리에 사는 조엘 씨는 파리에서는 주차공간을 찾기 어려워 좁은 곳에 범퍼를 박으면서 주차를 하는 게 흔한 일이라고 합니다.

불편하긴 하지만 어떻게든 주차를 해야 하기 때문에 선택의 여지가 없다는데요, 사실 파리 사람들에게는 차는 단순히 이동수단일 뿐이라 범퍼가 긁히는 걸 그다지 중요하게 생각하지 않는다네요.

이렇게 파리 사람들이 오히려 범퍼를 잘 활용한다는 평가도 있습니다. 자동차 충격을 완화 시키기 위해 설치된 장치인 범퍼는 충분히 흠집이 날 수 있는 부품이기 때문입니다.

파리뿐 아니라 외국의 번잡한 도시 몇몇에서도 이런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바르셀로나에서도 흔한 일이고 뉴욕에서는 범퍼를 워낙 박아서 범퍼에 덮개를 씌우기도 한다는데요, 우리나라에서는 상상도 해볼 수 없는 개념인데 맘 편히 주차할 수 있을 것 같아서 나빠 보이지 않네요.

▶ 범퍼 마구 박아도 괜찮다고?…'파리 주차'에 대한 진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