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뉴스pick] 머리보다 더 커져 버린 왼손…'악마'로 불린 5살 어린이

SBS뉴스

작성 2017.10.10 16:45 조회 재생수80,797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뉴스pick] 머리보다 더 커져 버린 왼손…악마로 불린 5살 어린이
자신의 머리보다 큰 손 때문에 마을 사람들에게 '악마'로 불리는 방글라데시 어린이의 사연이 알려져 안타까움을 주고 있습니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현지시간 9일, 손이 커지는 희소병을 앓는 방글라데시의 5살 어린이 타즈비르 아크타르의 사연을 보도했습니다.

아크타르는 피부 세포조직이 비정상적으로 부풀어 오르는 희소병을 앓고 있는데, 이 병으로 인해 오른손보다 3배가량 더 큰 왼손을 갖게 됐습니다. 

아크타르는 생후 3개월쯤 왼손이 부어오르기 시작하더니 점차 손의 모양도 변해갔습니다. 

이제 자신의 머리보다 더 큰 손을 가지게 된 아크타르는 걷거나 달릴 때 체중을 지탱할 수 없어 휘청일 정도입니다.

불편한 손보다 아크타르를 더 고통스럽게 하는 것은 주위의 괴롭힘이었습니다.

또래 친구들은 아크타르를 따라다니며 괴롭혔고, 마을 사람들은 아크타르의 큰 손 때문에 그를 '악마'라고 부르며 피해 다녔습니다. 

아크타르의 부모는 "내 아들이 사람들에게 괴롭힘당하는 것을 보는 일은 너무 고통스럽다"며 "아들이 온종일 울며 자기 손이 왜 남들보다 큰지 물어오곤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아들에게 정상적인 손을 갖게 될 것이고 친구가 생길 것이라 안심시킨다"면서도 "그러나 아들을 위해 할 수 있는 일이 없다"고 하소연했습니다. 

아크타르의 부모는 비싼 수술비를 감당할 수 없어 아버지가 말레이시아에 가서 일하기도 했지만 상황은 여의치 않았습니다. 

이런 가운데 최근 아크타르에게 희망적인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소셜 미디어에서 활동하는 사회운동가 마문 비스와스가 아크타르를 돕고 싶다는 뜻을 전해온 겁니다.

마문 비스와스는 "아이에게 곧바로 치료가 필요해 보인다"며 "이 문제를 보건 장관에게 전달했는데 곧 정부에서 연락을 취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뉴스 픽'입니다.

(editor C, 사진=daily mail)

(SBS 뉴미디어뉴스)